만남후기

등록일 | 2011.07.13 조회수 | 18,091

지친 당신을 위로하는 황경신의 추억 한 그릇




지난 6월 29일 늦은 저녁 7시 30분 상수역 부근의 카페 1막 1장에서 인터파크도서와 모요사 출판사 주최로 황경신 작가와의 만남이 열렸다. 세상과 삶에 대한 따뜻함을 담은 특유의 감성적인 글을 선보여온 황경신 작가는 최근 음식과 요리를 주제로 한 <위로의 레시피>를 출간, 독자들에게 가슴 깊은 울림을 전해주고 있다. <위로의 레시피>는 음식과 요리에 얽힌 황경신 작가의 추억이 ‘스노우캣’ 일러스트레이터 권윤주의 달콤한 그림과 어우러져 팍팍한 일상에 힘겨워하는 이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내민다.



↑ 황경신 작가를 기다라고 있는 독자들


비가 세차게 내리던 저녁, 카페 1막 1장에는 일찍부터 황경신 작가를 만나고자 많은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했다. 출판사에서 준비한 다과를 먹으며, 책도 보고, 함께 온 지인과 이야기도 나누며 편안하게 기다리는 모습이었다. 첫 순서로 <위로의 레시피> 공식 뮤직비디오 ‘간장계란밥’ 상영이 있었다. 재미난 가사와 단순한 멜로디에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본격적인 행사가 시작하자, 오늘의 사회를 맡은 <페이퍼> 잡지의 김신지 기자와 오늘의 주인공 황경신 작가가 모습을 드러냈다. 황경신 작가는 특유의 환한 웃음으로 오늘 모인 독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오늘 만남을 위해 머리까지 예쁘게 세팅하고 왔다.”며 한껏 기대감에 들뜬 모습이었다.



↑ 사화를 맡은 페이퍼 김신지 기자와 황경신 작가 


황경신 작가는 첫 이야기로 <위로의 레시피>를 쓰게 된 계기를 꺼냈다. 예전부터 인연이 깊었던 편집장과 함께 작업을 하기로 했는데, 그 동안 책을 내기로만 하고 못 내서 마음이 짐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래서 이번에 드디어 책을 함께 작업하기로 하고 요리하는 것을 쓰면서 기쁘기도 했지만 쓰다 보니 사적인 이야기가 너무 들어가 걱정도 많이 했다고 한다. 

김신지 기자가 “책을 읽으면서 책에 나온 요리들이 먹고 싶어서 너무 괴로웠다.”고 전하자, 황경신 작가는 “그림을 그려준 스노우캣도 원고를 받고 작업하면서 책에 나온 ‘알게 뭐야 스파게티’를 몇 번이나 해먹었다고 하더라.”라며 집필 과정의 작은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또한 독자들은 몰랐던 표지에 숨겨진 이야기, 이벤트 선물로 준비한 소금, 후추에 관한 에피소드도 들려주며 독자들과 웃음꽃을 피웠다. 







↑ 연신 웃음이 떠나지 않는 독자들


독자들의 질의응답 시간이 지나고 황경신 작가와 특별 손님이 준비한 노래 공연이 이어졌다. 황경신 작가는 참석한 독자들을 위해 <페이퍼> 원대한 기자와 함께 ‘간장계란밥’ 노래를 들려주었고, “황경신 작가와 동네친구라 참석하게 됐다.”고 밝힌 재즈피아니스트 임주연은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이 담긴 노래를 들려 주었다. 



↑ 간장계란밥 노래를 불러주는 황경신 작가


↑ 비올라를 연주 중인 게스트, 원대한
 

↑ 게스트로 참석한 재즈피아니스트, 임주연


마지막 순서로 작가가 준비한 ‘위로의 레시피’ 퀴즈 시간이 있었다. <위로의 레시피> 읽은 독자라면 누구나 맞출 수 있는 쉬운 문제로, 퀴즈를 맞춘 독자들은 작가가 직접 준비한 선물을 받아갔다.



↑ 퀴즈를 내는 황경신 작가


마지막으로 황경신 작가는 “여러분들 주변에 맛있는 것을 먹을 때 생각해주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꺼내놓기도 힘든 괴로운 일로 인해 마음이 다친 사람이 있다면 우선 밥집에 데려가 밥을 먹이면 좋겠죠”라는 다정한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 인터파크도서 독자들에게 보내는 황경신 작가의 메시지



사진제공 : 전지은




인터파크도서 북DB

인터파크도서에서 운영하는 북디비(BOOKDB)는 국내외 작가, 출판사 DB를 총망라한 도서 정보 사이트로, 작가 랭킹 서비스로 새로운 도서 선택 기준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작가 인터뷰, 연재, 리뷰, 만남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작가소개

황경신

부산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했다. [나는 하나의 레몬에서 시작되었다], [그림 같은 세상], [모두에게 해피엔딩], [초콜릿 우체국], [세븐틴], [그림 같은 신화], [생각이 나서], [위로의 레시피], [눈을 감으면], [밤 열한 시], [반짝반짝 변주곡], [한입 코끼리], [나는 토끼처럼 귀를 기울이고 당신을 들었다], [국경의 도서관], [아마도 아스파라거스] 등의 책을 펴냈다.

퇴직에 대비하는 직장인의 올바른 자세 2011.07.18
우쿨렐레 피크닉과 함께 지상낙원으로 떠나자 2011.07.12
댓글 주제와 무관한 댓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