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454
김이설

김이설

생년월일 : 1975~출생지: 충남 예산

200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열세 살」이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아무도 말하지 않는 것들』 『오늘처럼 고요히』 『잃어버린 이름에게』, 경장편소설 『나쁜 피』 『환영』 『선화』 『우리의 정류장과 필사의 밤』이 있다.

김이설 작가님의 한마디!
의 한마디!

작가인터뷰

침묵의 미래 - 2013년 제37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김이설 저 / 문학사상 출판사 I 2013.01.18

요절한 천재 작가 이상이 남긴 문학적 업적을 기리며 매년 가장 탁월한 소설 작품을 발표한 작가들을 표창하고 순수문학의 독자층을 확장하고자 제정한 ‘이상문학상’이 올해로 37회를 맞았다.

이번 대상은 [달려라 아비] [두근두근 내 인생] [비행운] 등을 통해 특유의 감각과 문체를 선보이며 주목받아 온 김애란의 ‘침묵의 미래’가 선정됐다. 언어의 생성과 사멸의 과정을 인간 자신의 운명처럼 그려내고 있는 이 작품은 ...

현대소설

9.0

현남 오빠에게

김이설 저 / 다산책방 출판사 I 2017.11.15

서울에서의 대학생활이 낯설기만 했던 스무 살 ‘나’는 여러모로 도움이 되어준 남자친구 ‘현남 오빠’에게 의지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점점 “다 너를 위한 거야”와 같은 말로 자신을 가르치려 드는 ‘현남 오빠’에게 문득문득 어떤 불편함을 느낀다. “여성이라면 강력한 기시감에 혹시나 나도 현남 오빠를 만났던가 헷갈릴” 만큼 평균적인 한국 남자 ‘현남 오빠’의 이름을 제목으로 내세운 [현남 오빠에게]는 ‘나’가 여성으로서 일상...

현대소설

9.3

환영

김이설 저 / 자음과모음(구.이룸) 출판사 I 2011.06.09

[나쁜 피] 김이설 새 장편소설!
“현실의 어디를 움켜쥐어야 벗어날 수 있을까”

기대도 절망도 품을 수 없다
다만, 버티고 견디고 뜨겁게 이겨낼 뿐…

언제나 처음만 힘들었다. 처음만 견디면 그다음은 참을 만하고, 견딜 만해지다가, 종국에는 아무렇지 않게 되었다. 처음 받은 만 원짜리가, 처음 따른 소주 한 잔이, 그리고 처음 별채에 들어가, 처음 손님 옆에 앉기까지가 힘들 뿐이었다. 따지면 세상의 모든...

현대소설

8.8

2012년 제3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김이설 저 / 문학동네 출판사 I 2012.04.23

“이 일곱 명의 젊은 개성들에 대해서 한국문학은 마땅히 경의와 기대를
표해야 한다는 데 나는 동의했다.”

제3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이 출간되었다.
지난 2010년 제정되어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젊은작가상’은, 한국 문단의 최전선에서 활동중인 젊은 작가들을 격려하고 독자에게는 새로운 감각과 대담한 정신으로 충만한 젊은 소설의 기운을 느끼게 해주고 있다. 대상작을 등단 십 년 이내의 작가들의 작품으로 ...

현대소설

9.2

나쁜 피

김이설 저 / 민음사 출판사 I 2009.06.12

가족이라는 고통스러운 운명과 그 운명을 부수는 새로운 가족
경장편 소설의 시작을 열었던 2009년 화제작,
가벼운 판형과 감각적인 표지의 개정판 출간

2009년, 민음 경장편의 시작을 알렸던 김이설 장편소설 [나쁜 피]가 새로운 옷을 입은 개정판으로 재출간되었다.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의 태동이라 할 수 있는 김이설의 대표작이자 화제작을 보다 가벼워진 판형과 감각적인 표지로 독자에게 다시 선보인다....

현대소설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