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1,808
니콜라이 바실리예비치 고골

니콜라이 바실리예비치 고골

생년월일 : 1809.03.31~1852.03.04출생지: 우크라이나

1809년 폴타바 지방에서 폴란드-우크라이나계 소귀족 집안에서 태어났다.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문학을 좋아했으며, 고교 시절에는 직접 희곡을 써서 공연을 하고 잡지를 발행하기도 했다. 1828년 김나지움을 마친 뒤 상트페테르부르크로 가서는 관공서에서 일을 하기도 했으나 작가로서의 소명 의식을 가지고 시와 소설들을 발표했다. 작가로서 명성을 얻은 것은 총 여덟 편의 단편소설을 수록한 첫 소설집 [디칸카 근교의 야화](1831~32)가 발표되면서였다. 우크라이나를 배경으로 평범한 사람들의 삶을 다룬 이 소설들이 큰 인기를 누리면서 고골은 순식간에 유명 인사가 되었다. 이때부터 푸시킨과 같은 문호들을 만났고, 1830년대 대부분을 역사, 드라마, 에세이, 픽션 등 다양한 문학 장르를 실험하는 데 보냈다....

더보기

니콜라이 바실리예비치 고골 작가님의 한마디!
의 한마디!

중학생이 보는 외투

니콜라이 바실리예비치 고골 저 / 신원문화사 출판사 I 2004.05.10

<외투>는 중년이 될 때까지 서류 정리만 직업으로 했기 때문에 다른 재주라고는 하나도 없는 가난한 말단 관리 아카키예비치의 이야기이다. 이 작품은 눈물을 웃음으로 승화한 현실 비판적 묘사로 뒷날 러시아 문학에 큰 영향을 끼쳤으며, 학대받는 인간을 향한 작가의 동정어린 시선이 깃들어 있다. 아울러 <코>는 주인공이 경험한 이상한 체험을 토대로 모순과 부정으로 가득 찬 현실을 사는 인간의 모습을 그린다.

청소년-한국소설

9.5

검찰관

니콜라이 바실리예비치 고골 저 / 민음사 출판사 I 2005.05.27

단 하나 긍정적인 것이 있다면 그것은 웃음이다. ―고골
속물적 인간의 전형 ‘흘레스따꼬프’를 창조해 낸 작품
현실의 고통을 웃음으로 승화시킨 풍자의 미학

▶ 단 몇 분 혹은 한순간일지라도, 인생에서 누구나 한번은 흘레스따꼬프가 된다. 살아가면서 한번도 흘레스따꼬프가 되지 않는다는 것은 지극히 어려운 일이다. 말재주가 좋은 근위 사관도, 정치가도, 죄 많은 우리 작가들도 때로는 흘레스따꼬프가 ...

러시아소설

8.7

외투

니콜라이 바실리예비치 고골 저 / 문학동네 출판사 I 2011.11.10

러시아 문학사에 한 획을 그은 비판적 리얼리즘의 대가 고골
그가 현실과 환상의 경계에서 그려낸 러시아 문학의 정수!

리얼리즘 문학의 창시자라 불리는 니콜라이 바실리예비치 고골은 러시아 문학사에서 중단편소설의 시대를 연 작가로 평가받는다. 이전까지의 러시아 문학이 주콥스키, 푸시킨 등이 주도하는 ‘시의 시대’였다면 고골은 ‘산문의 시대’라는 새로운 역사를 쓰기 시작한 것이다. 그런 고골의 작품 중에서...

러시아소설

9.7

외투 코 (보급판 문고본)

니콜라이 바실리예비치 고골 저 / 범우사 출판사 I 2001.07.25

고글리의 작품 <외투>는 1840년 전훼 쓰여진 작품으로써 대머리에 작달만한 키인 한 관리가 외투를 장만함으로써 벌어지는 이야기를 해학과 '눈물을 통한 웃음'으로 그려내고 있다. <코>는 어느 날 감족같이 사라져버린 얼굴 한복판의 코를 제자리에 다시 돌아온다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다.

청소년-외국소설

8.0

고골 단편집

니콜라이 바실리예비치 고골 저 / 펭귄클래식코리아 출판사 I 2015.03.05

스물두 살에 단편소설 여덟 편을 담은 [디칸카 근교의 야화]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등장, 1852년 마흔두 살의 나이로 세상을 뜰 때까지 소설 열한 편을 더 발표하고 거기에 희곡 [감찰관] 그리고 [죽은 혼]으로 러시아 최고의 작가이자 전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된 니콜라이 고골. 역사, 드라마, 에세이 등 다양한 장르를 실험하며 치열하게 작가로서의 삶을 살면서 러시아 문학의 아버지 푸슈킨과 교류를 하고 문학의 거봉 도스토...

러시아소설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