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스토리

등록일 | 2020.12.15 조회수 | 7,491

영화 ‘기생충’의 배우 조여정이 추천하는 인생 책 5

출처 : KBS 북유럽 공식 홈페이지

지난 12일 첫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비움과 채움 북유럽' 첫 게스트로 영화 ‘기생충’의 배우 조여정이 출연했다. ‘비움과 채움 북유럽’은 셀럽들의 서재를 찾아가 잠들어 있던 책들을 깨워 도서관을 만드는 일명 ‘북폐소생 프로젝트’이다.

출처 : KBS 북유럽 방송 캡쳐

조여정은 평소 작품이 끝날 때마다 책을 보며 시간을 보낼 정도로 책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다고. 조여정이 추천한 인생 책은 무엇일까?


<노인과 바다>
저 : 어니스트 헤밍웨이/ 출판사 : 민음사/ 발행 : 2012년 1월 2일

 

<노인과 바다>는 먼 바다에서 청새치를 잡았으나 항구로 돌아오 는 길에 상어들에게 빼앗긴 늙은 어부 산티아고의 삶을 통해 인간의 삶 전체를 통찰한 작품이다.. <노인과 바다>를 인생 책으로 꼽은 조여정은 “영화 ‘기생충’ 촬영 당시 숙소에서 무료하던 차에 우연히 읽게 되었다”라고 설명하며, “노인이 바닷가에서 힘겹게 사는 이야기 정도로만 기억하고 있다가, 다시 읽어보니 명작은 다시 봐도 좋은 거 구나”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자기 앞의 생>
저 : 에밀 아자르/ 출판사 : 문학동네/ 발행 : 2003년 5월 6일

 

소설 <자기 앞의 생>은 작가 로맹 가리가 '에밀 아자르'라는 가명으로 발표한 책이다. 로맹 가리는 1975년 한 작가에게 결코 두 번 주어지지 않는다는 공쿠르 상을 수상하면서 공쿠르 상을 두 번 받은 작가가 되었다. 열네 살 모모의 눈을 통해 본 세상과 소년의 성장 이야기를 담고 있다.

 

 

<지문 사냥꾼>

저 : 이적/ 출판사 : 웅진지식하우스/ 222발행 : 2005년 5월 15일

 

<지문사냥꾼>은 실제 친분은 없지만 조여정의 마음속 책 친구, 가수 이적이 쓴 SF 소설이다. 2002년에 만들어진 이적의 홈페이지 <夢想笛-leejuck.com>에 간간이 공개되었던 글 12편을 책으로 묶었다. 자유자재로 방향을 넘나드는 상상력과 탄탄한 이야기 구조가 가수 이적의 이야기꾼으로서의 재능을 보여준다.

 


 <깊이에의 강요>< /A>
저 : 파트리크 쥐스킨트/ 출판사 : 열린책들/ 발행 : 2020년 4월 20일

 

단편을 좋아하는 조여정이 추천한 <깊이에의 강요>는 <향수> 작가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유일한 단편 모음집이다. 조여정은 <깊이에의 강요>를 우연히 먼저 접하고, 작가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매력에 빠져 작가의 다른 책들도 모두 구매해서 읽었다고.  <깊이에의 강요>는 자신의 작품에 ‘깊이가 없다’는 어느 평론가의 무심한 말에 좌절과 고뇌에 빠져 마침내 죽음을 선택하는 젊은 예술가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조여정은 이 책에 대해 “짧은 단편이지만 인생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만든 책이다”라고 설명했다.

 

 

 <너무 시끄러운 고독>
저 : 보후밀 흐라발/ 출판사 : 문학동네/ 발행 : 2016년 7월 8일

 

<너무 시끄러운 고독>은 체코의 국민 작가라 일컫는 보후밀 흐라발이 쓴 책으로 35년간 폐지 압축공으로 일하며, 자신이 압축한 책을 읽는 것이 유일한 낙인 주인공의 삶을 그린 작품이다. 조여정은 이 책을 읽으면서 “저런 일을 하는 사람이라면 엄청 고독할 것 같았는데, 주인공은 그 공간에서 즐거워하는 것 같았어요”라고 이야기하며, “내 인생만 왜 이렇게 단조롭고 지루하다고 느끼는 사람에게 추천한다”라고 덧붙였다.

 

글: 강진이(jini21@interpark.com) 



[ⓒ 인터파크도서 북DB www.book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파크도서 북DB

인터파크도서에서 운영하는 북디비(BOOKDB)는 국내외 작가, 출판사 DB를 총망라한 도서 정보 사이트로, 작가 랭킹 서비스로 새로운 도서 선택 기준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작가 인터뷰, 연재, 리뷰, 만남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빌 게이츠 추천...‘엉망인’ 한 해를 보내며 읽는 5권의 책 2020.12.16
방탄소년단(BTS) ‘진'도 겪은 번아웃...어떻게 극복할까? 2020.12.08
댓글 주제와 무관한 댓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