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하루 5분 내 손으로 성형하기 등록일 | 2014.04.22 조회수 | 5,140

이목구비, 윤곽 뚜렷하고 타이트하게 조이기


큰 눈, 오똑하게 솟은 코와 더불어 여성들이 가장 원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작고 예쁜 얼굴형입니다. 예쁜 이목구비를 가졌음에도 얼굴이 커서, 혹은 사각턱이나 튀어나온 광대뼈, 말처럼 긴 얼굴 떄문에 본래 가진 매력이 드러나지 않는 분들은 다른 무엇보다 작은 얼굴이 되길 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작은 얼굴임에도 만족스럽지 못한 분들이 있습니다. 크지 않은 얼굴임에도 특징 없는 눈, 밋밋한 코, 희미한 느낌의 입으로 매력적이지 못한 분들이 그렇습니다. 또한 이목구비가 안쪽으로 몰려 상대적으로 얼굴 윤곽 면적이 크게 돋보이는 분들도 얼굴 자체가 크지 않더라도 얼굴 크기에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분들의 경우 대체로 이구동성으로 눈을 크게 만들거나 한껏 코를 높이는데 열을 올립니다. 밋밋한 이목구비를 돋보이도록 크게 만들어 남아 도는 얼굴 표면적을 매우려는 것입니다.
하지만 수술만이 최선의 방법일까요?

사실 동양인들은 평균적으로 둥근 얼굴에 평면적인 이목구비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경우 얼굴은 나이에 비해 어려 보인다는 장점이 있지만 촌스러운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몸매도 그렇지만 얼굴 또한, 들어갈 곳은 들어가고 나올 곳은 나오는게 해주는 특별한 비법이 필요합니다. 특히 얼굴형을 매끄럽고 탄력있게 조여줘야 세련미가 나타납니다. 단순히 작은 얼굴이 되는 것이 아닌, 얼굴 윤곽을 올바른 방향으로 타이트하게 조여주는 이목구비관리 방법에 대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이목구비, 윤곽 뚜렷하고 타이트하게 조이는 셀프 작은 얼굴 마사지

1. 엄지손가락을 사용하여 한쪽 입꼬리를 지지하고 다른 한손의 엄지를 옆으로 눕혀 입술 아랫선을 따라 쓸어주며 끌어 올립니다. (9회 반복) 1,2번 동작은 입술에 혈액을 돌게 하여 입술색이 살아나며 입꼬리가 올라가 웃는 얼굴이 되는 동작입니다. 이때, 아래로 내리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2. 1번과 같은 방법으로 엄지로 윗입술 라인을 따라 길게 쓸어주며 끌어 올립니다.(9회 반복) 1,2번 동작은 입술에 혈액을 돌게 하여 입술색이 살아나며 입꼬리가 올라가 웃는 얼굴이 되는 동작입니다. 이때, 아래로 내리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3. 한쪽 손은 눈썹 위를 지지하고 반대쪽 3,4번째 손가락을 이용하여 눈썹앞머리에서 코볼까지 쓸어내려줍니다. (9회 반복) 비근,비근근,비골근을 관리하여 코 옆선이 수술없이 예뻐질 수 있는 관리입니다.


 

4. 반대쪽 손으로 눈썹 머리부위를 지지하고, 검지를 구부려 손가락 측면으로 눈 앞머리에서 관자놀이부분까지 광대뼈 부위를 지긋이 내려주면서 쓸어 올려줍니다. (9회 반복) 눈을 감싸고 있는 뼈와 다크써클, 눈밑 두둑함, 눈밑주름이 예뻐지는 관리입니다. 눈 앞머리에서 관자놀이 끝나는 헤어라인부분까지 끊어지지 않고 쓸어 올려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5. 양손을 이마에 올려 한손은 이마를 지지하고, 다른 한손은 헤어라인까지 쓸어줍니다. 얼굴형에 따라 이마를 3~6등분하여 쓸어주시면 됩니다. (9회 반복) 이마가 동그랗게 예뻐지는 관리입니다.



[ⓒ 인터파크도서 북DB www.book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위수영

위수영은 '골근테라피'의 선구자이다. 골근테라피는 꾸준한 관리를 통해 성형 수술을 하지 않고도 굴을 작게 만들고, 길이를 축소하며 사각 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피부미용의 획기적인 성형라인 법이다. 그녀는 100% 뼈와 근육의 움직임의 변화만으로도 이 같은 골근테라피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이미 그녀의 박사논문 <골근테라피가 얼굴 부피 축소 및 광대 저작 부위 두께 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통해 과학적으로 입증하였다. 현재 '위수영 골근아카데미 교육강좌'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20개 네트워크와 중국 1곳 등의 해외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또한 (주)골근위뷰티를 설립하여 얼굴 문제로 고통 받는 여성들을 위한 피부 미용 전도사로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긴 얼굴축소, 동글동글 동안으로! 2014.04.29
광대뼈 작아지는 법, 낮춰주고 좁혀주고 2014.04.15
댓글 주제와 무관한 댓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300자